LH, 국내 최초 스마트우편함 설계기준 마련…사용 편의성↑·우편 분실↓

스마트우편함 개념도 [사진 = 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국내 최초로 스마트우편함 설계기준을 수립하고, 오는 2020년부터 설계하는 LH 분양주택에 전면 도입한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우편함은 스마트폰 등과 연동되는 IoT(사물인터넷) 기반 전자식 우편함으로, 기존 우편함과 무인택배시스템을 통합한 것이 특징이다. 지정된 사람만 우편물을 넣을 수 있고 거주자는 본인 우편함의 우편물, 등기우편물만 찾아갈 수 있어 우편물 분실·훼손이나 개인정보 유출, 광고전단지 무단 투입 등의 문제를 예방할 수 있다.

또 낮시간 집을 비워야 하는 맞벌이 부부나 1인가구의 불편을 해소하고, 거주자 부재시 등기우편 전달을 위해 3회까지 의무적으로 방문해야 하는 집배원들의 근로시간도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017년 우정사업본부와 협약을 체결한 LH는 의정부 민락지구 1000여 세대 단지와 화성동탄·인천 가정지구 1500여 세대의 아파트를 대상으로 스마트우편함 지원사업을 시행해 입주민과 집배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새로운 설계기준은 내년부터 설계하는 공공분양주택에 전면 적용할 계획이다.

LH는 새롭게 적용될 스마트우편함 사업 활성화를 위해 오는 18일 LH 서울지역본부에서 스마트우편함 및 무인택배함 제조사 등 관련 업체들을 대상으로 설계기준과 정보를 공유한다.

최옥만 LH 스마트주택처장은 "스마트우편함을 도입하면 입주민의 안전과 편의성이 증진될 뿐만 아니라 집배원 및 택배기사의 열악한 근무여건을 개선할 수 있다"면서 "신산업 육성기반을 마련해 중소기업과의 상생이 가능한 만큼 LH는 스마트우편함 사업추진에 선도적으로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